사역강사자료실

  • 사역강사마당 >
  • 사역강사자료실
법궤에 대한 하나님의 계시의 말씀과 성막 3D 영상
황인황 2009-11-13 추천 0 댓글 0 조회 616
법궤에 대한 하나님의 계시의 말씀과 성막 3D 영상

 

 

[하나님의 계시의 말씀]
그들은 조각목으로 궤를 짓되 장이 이 규빗 반, 광이 일 규빗 반, 고가 일 규빗 반이 되게 하고 너는 정금으로 그것을 싸되 그 안팎을 싸고 윗가로 돌아가며 금테를 두르고 금고리 넷을 부어 만들어 그 네 발에 달되 이편에 두 고리요 저편에 두 고리며 조각목으로 채를 만들고 금으로 싸고 그 채를 궤 양편 고리에 꿰어서 궤를 메게 하며 채를 궤의 고리에 꿴대로 두고 빼어내지 말찌며 내가 네게 줄 증거판을 궤 속에 둘찌며 정금으로 속죄소를 만들되 장이 이 규빗 반, 광이 일 규빗 반이 되게 하고 금으로 그룹 둘을 속죄소 두 끝에 쳐서 만들되 한 그룹은 이 끝에, 한 그룹은 저 끝에 곧 속죄소 두 끝에 속죄소와 한 덩이로 연하게 할찌며 그룹들은 그 날개를 높이 펴서 그 날개로 속죄소를 덮으며 그 얼굴을 서로 대하여 속죄소를 향하게 하고 속죄소를 궤 위에 얹고 내가 네게 줄 증거판을 궤 속에 넣으라 거기서 내가 너와 만나고 속죄소 위 곧 증거궤 위에 있는 두 그룹 사이에서 내가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네게 명할 모든 일을 네게 이르리라.(출25:10-22)


[계시의 말씀에 따른 법궤의 제작]
브살렐이 조각목으로 궤를 만들었으니 장이 이 규빗 반, 광이 일 규빗 반, 고가 일 규빗 반이며 정금으로 안팎을 싸고 윗가로 돌아가며 금테를 만들었으며, 금고리 넷을 부어 만들어 네 발에 달았으니 곧 이편에 두 고리요 저편에 두 고리며 조각목으로 채를 만들어 금으로 싸고 그 채를 궤 양편 고리에 꿰어 궤를 메게 하였으며, 정금으로 속죄소를 만들었으니 장이 이 규빗 반, 광이 일 규빗 반이며 금으로 그룹 둘을 속죄소 양편에 쳐서 만들었으되, 한 그룹은 이편 끝에, 한 그룹은 저편 끝에 곧 속죄소와 한 덩이로 그 양편에 만들었으니 그룹들이 그 날개를 높이 펴서 그 날개로 속죄소를 덮으며 그 얼굴을 서로 대하여 속죄소를 향하였더라. (출37:1-9)


[용어풀이]

 

  • 법궤(法櫃):하나님께서 주신 십계명이 새겨진 두 돌판을 담은 상자 (명칭 : 법궤라는 호칭대신 언약궤, 증거궤, 하나님의 궤라고도 한다)
  • 조각목: 주로 중동지방에 있는 사막이나 광야에서 자라는 아카시아 나무의 일종으로서 가볍고 견고하며 내구성이 강하다.히브리어로는 싯딤나무라고 한다. [조각목(*角木)의 '조'라는 글자는 흰백(白)자 밑에 일곱칠(七)를 사용하나 컴퓨터에서 지원되지 않는 글자이다]
  • 규빗(Cubit):옛적 히브리인들이 사용하던 길이의 단위로서 성인 남자의 팔꿈치에서 펼친 가운데 손가락 끝까지의 길이. 대략 45.6Cm에 해당함. (사람마다 팔의 길이가 다를 수 있으므로 1규빗을 약 45Cm로 표기하는 경우도 있음)
  • 증거판(證據板):하나님께서 친히 기록하시고 시내산 위에서 모세에게 주신 십계명의 두 돌판

  • 속죄소(贖罪所):문자 그대로의 의미는 죄를 贖(속:빚 갚기 위해 바치는 재물이나 노동/대가를 지불하고 빚을 갚는 것)하는 장소라는 뜻. 정금으로 장이 2.5규빗(114Cm), 광이 1.5규빗(68.4Cm) 되게 만들고, 금으로 그룹 둘을 쳐서 만들어 속죄소 양 끝에 세워 날개로 속죄소를 덮게 한다. 속죄소는 언약궤의 뚜껑의 두 그룹 천사 사이 부분을 말하며 이 곳은 하나님께서 인간을 만나시는 장소로 성경에 계시되어 있다. 속죄소는 어원적 의미로 보아 뚜겅 밑에 있는 상자안에 하나님의 공의의 상징인 십계명의 두 돌판이 들어 있어 마땅히 저주와 심판을 받아야 할 인간의 죄악를 덮어 주시는 그리스도의 은총에 대한 예표라고 할 수 있다. 속죄소의 다른 이름이 시은좌(施恩座 : 은혜를 베푸는 자리)라고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또한 속죄소는 하나님의 임재의 장소였을 뿐만아니라 대속죄일에 속죄를 상징하는 피를 뿌리는 장소이기도 했다(레16:14-17) 이러한 의미에서 속죄소는 특별히 예수 그리스도께서 피를 흘리신 십자가를 상징한다(골1:20)

    그런데 성막에 사용되는 주요 기구들은 조각목으로 만들어 그 위에 정금을 입혔으나 법궤에 덮히는 속죄소(뚜껑과 두 그룹천사)는 조각목을 사용하여 만들지 않았을 뿐만아니라 따로 따로 제작하여 서로 붙인 것이 아니고 금 한덩어리를 쳐서 일체(一體)로 만들었다(출37:8)
  • 그룹(Cherubim):천사의 한 계급. 에덴 동산의 수호자로도 언급되어 있으며 사자,황소,사람과 천사의 얼굴등을 하고 있다. 언약궤의 속죄소 양쪽 끝에 금으로 만든 두 그룹이 날개로 속죄소를 덮고 얼굴은 마주 대하여 속죄소를 향하고 있다.
  •     법궤모형 사진

    [사진1] [사진2]
    [사진설명]

    사진1,2가 모두 법궤의 모형 사진이다. [사진2]는 인터넷상에서 가장 많이 볼수 있는 것이기는 하나 천사의 날개부분 처리가 좀 어색한 것이 흠이다. 이런 의미에서 [사진1]이 한결 더 이해하기 쉽다. 두 천사가 날개를 펴서 법궤 뚜껑부분을 덮으며 두손을 모은체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이다. 두 천사 사이의 공간(뚜껑표면 포함)을 속죄소(시은좌)라고 말한다. 두개의 채(손잡이)는 법궤를 운반할 때 어깨에 매는 운반용 손잡이다(수레에 실으면 안되고 사람이 반드시 어깨에 매고 운반해야 함).


    [사진3]

    [사진4]
    [사진설명]

    [사진3] 법궤가 안치된 지성소(至聖所:지극히 거룩한 곳)에 대제사장이 1년에 1회차 들어가 제사를 집례하는 광경(지성소 안쪽에서 성소쪽을 향하여 본 그림)
    [사진4] 법궤를 해체한 모습 (법궤 상자 안에는 하나님께서 친수로 쓰신 십계명의 두 돌판과 만나와 아론의 싹난 지팡이가 들어 있는데, 십계명 두 돌판은 성부 하나님을, 만나는 생명의 떡이신 성자 예수님을, 그리고 아론의 싹난 지팡이는 권능으로 임하시는 성령님의 임재를 상징한다)
    [사진5] 법궤의 뚜껑을 눕혀 놓은 모습
    ☜ [사진5]

    [참고]

    한국교회에서 전통적으로 가르쳐 온 성막에 관한 내용중 일부가 오류인 것으로 지적되고 있으며, 이 지적중 법궤와 법궤가 안치된 지성소에 관한 부분은 다음과 같다(성막을 오래 동안 연구한 강문호목사의 지적임)


    1. 히브리서 9장 7절을 근거로 지성소에는 대제사장만이 1년에 한 번, 7월10일 대속죄일에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으나 여기서 말하는 1차는 한 번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고 한번의(1회차) 특정절기에 한하여 여러차례 들어 갔다는 뜻이라고 함 [① 향을 뿌리러 들어감, ② 대제사장이 자신의 죄를 용서받기 위해 송아지 피를 가지고 들어감, ③ 대제사장이 백성의 죄를 위하여 염소피를 가지고 들어감, ④ 청소를 하고 향로를 가지고 나오기 위해 들어감]

    이 모든 것을 이같이 예비하였으니 제사장들이 항상 첫장막에 들어가 섬기는 예를 행하고 오직 둘째 장막은 대제사장이 홀로 일년 일차씩 들어가되 피 없이는 아니하나니 이 피는 자기와 백성의 허물을 위하여 드리는 것이라 (히9:6-7)

     

    2. 이것도 대제사장에게 적용되는 것이며, 특별대제사장이라고 할 수 있는 모세는 7월 10일을 제외한 일년 364일 동안 하나님께서 부르시면 언제든지 들어 갈 수 있었음. 따라서 모세5경중 성막이 건축된 이후에 나타나는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이라는 말씀은 지성소안에서 계시되었으므로 그때마다 모세는 지성소에 들어 갔음.

    거기서 내가 너와 만나고 속죄소 위 곧 증거궤 위에 있는 두 그룹 사이에서 내가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네게 명할 모든 일을 네게 이르리라 (출애굽기 25:22)

    3. 또한 법궤 안에는 십계명 두돌판, 아론의 싹난 지팡이 그리고 만나 - 이 세 가지를 넣은 것으로 알고 있으나 이것은 잘못된 해석이며 오직 십계명 두 돌판만 넣게 되어 있으나 고핫자손들이 일시적으로 이 세가지를 넣었다는 견해임. 즉, 지금은 그 행방이 묘연한 상태인 법궤는 BC1445년에 제작되어 AD70년 예루살렘성전 소실과 함께 사라졌다는 것이 일반적인 정설인데 이 기간은 약 1515년간에 이르며 이 기간중 대략 30-40년 간만 세가지를 모두 넣었고, 그 나머지 기간동안 법궤에는 오직 십계명 두 돌판만 들어가 있었다는 견해.

    제사장들이 여호와의 언약궤를 그 처소로 메어 들였으니 곧 내전 지성소 그룹들의 날개 아래라. 그룹들이 궤 처소 위에서 날개를 펴서 궤와 그 채를 덮었는데 채가 긴고로 채 끝이 내전 앞 성소에서 보이나 밖에서는 보이지 아니하며 그 채는 오늘까지 그곳에 있으며, 궤 안에는 두 돌판 외에 아무 것도 없으니 이것은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땅에서 나온 후 여호와께서 저희와 언약을 세우실 때에 모세가 호렙에서 그 안에 넣은 것이더라 (왕상8:6-9)

        법궤의 영적 의미 : 성도들의 믿음을 상징 [보기]


    구분 법 궤 영 적 의 미
    재료 조각목 그리스도의 인성(人性)상징(요1:14,4:6-7)
    정금(正金) 그리스도의 신성(神性)상징(요10:30,골2:9)
    부분 금테 그리스도의 아름다우심을 상징(눅2:52)
    그리스도의 동행을 상징하는듯함(마28:20)
    십계명돌비 하나님의 속성인 공의와 사랑을 증거하시는 그리스도를 상징(요1:14,14:9-11)
    만나 생명의 양식이 되시는 그리스도를 상징(요6:33-58)
    아론의싹난지팡이 부활이 되시는 그리스도를 상징(요11:25)
    속죄소 하나님과 인간을 화목케하시는 중보자로서의 그리스도를 상징(롬3:25,골1:20-21)
    그룹 하나님을 보좌하며 그분의 영광을 지키는 영적존재(겔9:3,10:1-4)

    언약궤,
     
    법궤,증거궤,하나님의 궤라고도 한다. 그 안에는 하나님의 공의와 사랑을 나타내는 십계명 두돌판과 영원한 생명의 양식이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하는 만나와 성령의 권능으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하는 아론의 싹난 지팡이가 들어 있었다. 이것은 성막이나 성전에 보관되어 있었는데, 궤를 이동할 때는 반드시 제사장이나 레위지파 사람들이 어깨에 메고 이동해야 하며 수레에 싣지 못하였고, 일반인들이 궤에 손을 데거나(삼하6:7) 구경하려고 드려다보면(삼상6:19) 즉사하였다.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은 광야 40년간 이 궤를 중심으로 생활하였으며 행진할 때도 이 궤를 중심으로 동서남북으로 각 지파가 배치되어 행진하였다. 또한 이것은 모세의 후계자 여호수아의의 인도로 요단강을 마른 땅 처럼 건널때와 여리고성을 함락시킬 때에도 참여 했다.
    여호수아는 아이성 패배후에 이 언약궤 앞에서 인도했으며, 그 결과 승리했다. 엘리사 시대에는 법궤가 실로에 있는 성막에 있었다(삼상3:3) 블렛셋사람들은 그 법궤를 이스라엘에게서 빼앗아 보관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 사건으로 인하여 재앙이 있게되자 예의를 갖추어 돌려보냈다(삼상5:1-6:15). 다윗은 이 법궤를 예루살렘으로 옮겨 갔다(삼하6:1,대상13:13). 첫번째 예루살렘 성전이 파괴된 후, 그 법궤가 어떻게 되었는지에 대한 증거가 없으며, 지금까지 그 행방이 묘연하다.

    [성막 영상]




    영어 성경에 법궤를 'Ark'라고 했다. 'Ark'라는 말은 구약 성경에 세 번 나오는데,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의 방주도 'Ark'라고 되어 있고, 출애굽기 2장에 나오는 모세를 담은 갈 상자도 'Ark'라고 되어 있다. 노아의 시대에 홍수로 세상을 쓸어버리시려는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수 있었던 장소는 안팎으로 역청이 칠해진 방주였다. 그리고 바로가 모든 히브리 사내아이들을 죽이려고 했을 때, 모세의 부모는 모세를 숨겨 키우다가 더 이상 숨길 수 없어서 나일 강에 버려야 했는데, 아이를 담은 상자는 역청을 칠한 갈상자였다. ('모세'라는 이름의 뜻은 '건져냄', 곧 '구원'이라는 의미이다). 왜 법궤를 'Ark'라고 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Ark'들의 공통점은 구원과 깊은 관련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법궤는 볼품없는 조각목으로 만든 상자에 불과하지만,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들 속에 거하실 수 있는 모든 조건을 갖추고 있다. 마찬가지로 예수 그리스도는 외형적으로 볼 때 흠모할 만한 아름다운 것이 전혀 없지만, 하나님이 우리와 만나시기에 조금도 부족함이 없도록 우리의 모든 죄를 해결하시는 중보자로서의 능력을 가지고 계신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법궤를 메고 전쟁터로 나아가서 승리하였듯이,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와 함께 하시면 우리는 사단과의 어떠한 싸움에서도 이긴다. 다시 말하지만, 노아의 방주나 모세의 갈 상자와 같이 법궤는 아름다은 모양이 없는 나무 상자에 불과하지만, 구원의 주님, 곧 예수 그리스도를 나타내고 있다. 우리를 하나님 앞에 세우기에 부족함이 없도록 우리의 모든 죄를 씻으시는 신비한 능력을 가지신 예수 그리스도를 나타내는 것이 법궤이다.

     

    그리고, 하나님은 우리에게 놀라운 구원을 이루실 때 속죄소에서 이루어지게 하셨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죄를 지을 때마다 성소 뜰에 있는 제단에 나아가서 양을 잡아 피를 제단뿔에 바라서 그들의 죄를 속하였다. 7월 10일 대속죄일에는 성소 바깥뜰에 있는 제단이 아닌 지성소에 대제사장 아론이 들어가 온 백성들의 죄를 사했다. 대제사장 아론은 1년에 한 차례씩 먼저 자기 죄를 속하고 난 뒤에, 이스라엘 모든 회중의 죄를 위하여 그 제물의 피를 가지고 속죄소까지 들어가서 속죄소 위에 피를 뿌리고 하나님께 기도드림으로써 이스라엘 백성의 모든 죄의 사함을 받았던 것이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잘못된 일천번제헌금 황인황 2009.11.17 0 878
    다음글 성경에 나타난 절기들 황인황 2009.11.13 0 508

    01682 서울 노원구 한글비석로23길 36 (상계동, 대명빌딩) TEL : 010-7610-5667 지도보기

    Copyright © 바이블동서남북연구원.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86
    • Total107,598
    • rss